쇠고기 요리
돼지고기 요리
야채 요리
닭고기 요리
생선 요리
김치/장류
탕/찌개/전골
밥/죽/면
밑반찬
도시락/어린이간식
전통한과/음료
상차림
Home > 요리배우기
폐백상차림
요리재료
조리순서 폐백이란 원래 신부의 집에서 혼례를 치르고 시댁에 온 신부가 시부모와 시댁식구들에게 처음 인사를 들는 예를 말한다. 시댁어른을 존중하고 시댁식구들과 화목한 가정을 이루는데 폐백의 참된 의미가 담겨 있는 것이다. 요즘은 간소화하는 경향이 있지만 예전에는 대청에 병풍과 돗자리를 깔아놓고 폐백을 오렸다. 먼저 시아버지께 대추폐백을 드리고 큰절을 올린 후 시어머니께 육류로 폐백을 드리고 큰절을 올렸다. 이때 시아버지는 신부에게 대추 몇개를 던져주는데 그것은 아들을 낳아 가계를 이으라는 뜻이 담겨져 있다. 시부모님중 한분만 계실때는 사당에서 고인에게 폐백을 드렸는데, 시조부모님이 생조해 계셔도 폐백은 시부모님께 먼저하며 그 다음에 백 . 숙부내외분, 시삼촌, 시고모의 순으로 절을 한다. 결혼의 풍습이 지방마다 조금씩 다르듯이 폐백에 쓰이는 음식도 약간씩 차이가 있지만, 서울 . 충청지방에서 가장 보편적으로 써왔던 것으로 시부모님께는 대추고임과 쇠고기산적을 준비하고, 시조부모님께는 시부모님께 드리는 것과 같은 것으로 하거나 대추고임과 닭산적을 준비한다. 대추는 바깥부모님께 고기산적은 안부모님께 드리는 것이다. 폐백음식은 청 . 홍색겹보자기로 쟁반째 싸는데 포는 청이 겉으로, 대추는 홍이 겉으로 나오게 싸며 네귀를 매지 않는 풍습이 있다. 두꺼운 백지를 4 ~ 5cm 넓이로 오려 둥글레 붙인 다음 청 . 홍보자기의 네귀를 올려서 모아 끼운다. 이때 이띠를 근봉띠라 한다.
목록
박희지쿠킹아틀리에
class
패밀리클래스
전문가양성클래스
프리미엄맞춤클래스
Monthly클래스
위로